작성자  
   반도희 
Homepage  
   http://
Link #1  
   http://
Link #2  
   http://
제 목  
   '추석 민심' 대선 직행? 역대 대선 '1위' 6명 중 4명 당선
>
        
        <span class="end_photo_org"><em class="img_desc">내년 3월 대선을 약 6개월 앞둔 추석 연휴 선거 판세가 대선 투표일까지 이어질지 주목된다. 현재 복수의 여론조사에서 각각 여야 선두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이재명 경기지사. /윤석열 캠프·이재명 캠프 제공</em></span>

<strong>'20대 대선' 여야 혼전 양상…"변수 많아 설 민심 봐야"</strong>

20대 대선을 약 6개월 앞둔 정치권은 이번 추석 연휴 민심 향배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여야가 본격적으로 대선 경선에 돌입하면서 여론조사도 쏟아지고 있지만 눈에 띄는 주자 없이 혼전 양상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본경선 초반부터 대세론 굳히기에 돌입했지만, 각종 여론조사 지지율에서는 30%대 박스권에 갇혀 있다. 국민의힘도 홍준표 의원이 치고 나오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지금의 대선 판세가 대선 투표 현장까지 이어질까. 역대 대선에선 추석 연휴 전후 선두 6명 중 4명이 대통령 선거에서 당선됐다. 한국갤럽이 실시한 1992년 14대 대선 이후 여론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2년 대선과 2017년 대선에서 선두가 아니었던 후보가 역전에 성공했고, 나머지 4차례 대선에선 선두 후보가 끝까지 우세를 지켰다.

<span class="end_photo_org"></span>

<strong>◆추석 민심이 대선 가늠자? 네 번은 끝까지 선두 </strong>

1992년 14대 대선은 김영삼 후보, 김대중 후보 '양강' 구도에 통일국민당을 창당한 정주영 후보가 가세하는 양상이었다. 추석 연휴(9월 10~12일) 약 한 달 뒤인 10월 27일 조사한 지지율은 김영삼 29.3%, 김대중 21.8% 정주영 8.3% 순이었다.

1997년 15대 대선은 3자 대결 구도가 뚜렷했다. 연초까지만 해도 앞서 있던 이회창 후보는 이인제 후보와의 야권 분열로 지지율이 양분됐다. 그해 추석 연휴 기간(9월 17일) 조사에서 지지율은 김대중 29.9%, 이인제 21.7%, 이회창 18.3% 순이었다. 추석 전후로 '이회창 대세론'이 꺾였고, 여권 단일화에도 실패하며 김대중 후보가 이회창 후보에 1.6%포인트 차로 앞서 당선됐다.

2007년 17대 대선에서 추석 연휴 민심은 박근혜 후보를 제치고 경선에서 이긴 이명박 후보에게 압도적으로 쏠렸다. 야당인 한나라당에선 "경선 승리가 곧 대선 승리"라는 분위기가 있을 정도였다. 그해 추석 연휴(9월 26일) 지지율은 이명박 54.1%로, 정동영(7.0%) 후보와 손학규(6.7%) 후보보다 훨씬 앞섰고, 대선 결과도 48.7%의 득표율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머쥐었다.

2012년 18대 대선에선 야권 분열 양상이 추석 민심에 반영됐다. 당초 박근혜 후보와 문재인 후보의 양강 구도였지만 안철수 후보가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다자 구도가 형성됐다. 추석 직후 여론조사(9월 4주차)에선 박 후보(39%)에 이어 안 후보(28%)가 문 후보(21%)보다 높은 지지율을 보이기도 했다. 안 후보는 선거를 한 달 남겨두고 불출마를 선언했지만 야권 단일화 잡음으로 박 후보가 3.6%포인트 차로 당선됐다.

<strong>◆'역전극' 성공한 두 번의 대선 </strong>

2002년 16대 대선 여론 추이는 파도처럼 출렁였다. 연초에는 이회창 후보가 노무현 후보를 앞섰다가 3월 말 역전 흐름을 보였다. 하지만 그해 6월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참패하면서 노풍(盧風)은 멈추는 듯했다. 여기에 정몽준 후보까지 가세하면서 3자 구도가 됐다. 추석 연휴(9월 22일) 여론조사에서 노무현 후보 지지율은 16.8%로, 이회창(31.3%) 후보와 정몽준(30.8%) 후보에 이어 3위에 그쳤다. 이후 대선을 3주 남겨둔 11월에 노 후보가 정몽준 후보와 극적으로 단일화에 성공하면서 2.3%포인트 차로 승리했다.

사상 초유 대통령 탄핵 사태로 조기 실시한 2017년 5월 19대 대선은 안갯속이었다.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이 보수 진영 대권 주자로 떠오르면서 2016년 11월까지 선두를 유지했다. 그해 추석 연휴(9월 6~8일) 기간 반 후보는 27%로, 문재인 후보(18%)와 안철수 후보(8%)에게 앞섰다. 하지만 이후 지지율 하락세를 보이던 반 전 총장이 이듬해 2월 1일 갑작스럽게 대선 레이스에서 빠지면서 예측 불가 혼전 양상이 이어졌다. 안 후보의 지지율이 잠시 문 후보를 위협하는 반등을 보이기도 했지만 막판에 보수 진영 표가 홍준표 후보와 안 후보로 분산되면서 문 후보가 41.08%로 승리했다.

<span class="end_photo_org"><em class="img_desc">여당에선 이낙연 전 대표가 추석 연휴 전 '의원직 사퇴'라는 배수진을 치며 지지율 반등을 꾀하고 있다. 지난해 7월 30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악수하고 있는 이낙연 당시 민주당 대표(오른쪽). /이새롬 기자</em></span>

<strong>◆20대 대선 여론 혼전 양상...'설 민심' 주목 </strong>

정치권은 그동안 12월 대선을 60여일 남겨둔 추석 연휴 민심을 예의주시해왔다. 대규모 이동이 일어나면서 여러 세대와 지역 민심이 섞이고 상대방의 의견을 공유하면서 차기 대선 후보 여론이 형성되고, 대선 구도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봤다.

이 때문인지 역대 대선에서는 추석 연휴를 전후로 대선주자들이 정치적 행동을 보여주는 경우가 많았다. 1997 대선에선 신한국당 경선에서 떨어진 이인제 후보가 추석 연휴 시작 하루 전인 9월 15일 독자 출마를 선언하면서 '추석 밥상' 화두에 오르내렸다. 2002년 대선에서도 정몽준 후보가 추석 연휴 직전 출마를 선언했다. 2012년 대선에서 추석을 10일 남겨놓고 무소속 출마했었던 안 후보는 올해도 추석 연휴를 기점으로 대선 출마를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낙연 전 대표도 추석 연휴 전 '의원직 사퇴'라는 배수진을 치며 지지율 반등을 노리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추진하는 '경기도 100%'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은 추석 연휴 직전인 지난 15일 경기도의회를 통과했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친인척 왕래가 줄고, 이미 SNS로 의견을 활발히 공유하고 있어 명절 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있다. 특히 전문가들은 내년 20대 대선은 3월로 밀리면서 추석 연휴보다 설을 전후로 대세론이 굳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홍형식 한길리서치 소장은 <더팩트>와 통화에서 "과거에는 추석 이후 두 달 남짓 만에 대선을 치렀지만 지금은 5달 남았다. 또 대선이 3월로 미뤄져 아직 국민이 후보자를 판단할 시기가 아니다. 여야를 막론하고 후보자에게 결정적인 쟁점 이슈들도 나오지 않았고, 아직 당내 경선 중이라 정책도 없다"며 "코로나19, 안보문제, 대외경제 여건 등 국내외 변수가 많이 남아있다. 이번에는 막판까지 가야 알 수 있을 것이다. 추석보다는 설 민심에서 (대선 여론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span class="end_photo_org"><em class="img_desc">야권에선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상승세를 타고 윤 전 총장을 위협하는 지지율을 보이고 있다. 지난 7일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후보 1차 경선 후보자 3대 정책공약 발표'에서 대화하고 있는 홍준표(왼쪽),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국회사진취재단</em></span>

50%를 넘는 대세 후보 없이 혼전 양상을 보이는 상황 또한 추석 여론이 대선 전망과 가깝다고 보기 힘든 이유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선두 후보는 여야가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 한국갤럽이 지난 14~16일 조사한 여야 1위 후보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가상 대결은 '이재명 43%, 윤석열 42%'로 나타났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누리집 참조), 하지만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지난 11~12일 실시한 여론조사(아시아경제 의뢰, 전국 유권자 1022명 대상,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누리집 참조)결과, '윤석열 vs 이재명' 가상 양자대결에서 윤 전 총장은 46.4%, 이 지사는 37.6%를 기록했다. 또 최근 복수의 여론조사에서 전체 유권자 중 중도·무당층의 비율은 역대 최고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은영 휴먼앤데이터 소장은 "여당은 이낙연 전 대표의 의원직 사퇴 건이 어떤 영향을 미쳤을지 봐야 한다. (추석 연휴 이후)호남 경선에서 이 전 대표가 지지를 더 얻으면 반등의 모멘텀을 만들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현재 1위 후보가 상당히 승기를 잡는 흐름"이라며 "야권은 2강인데 연후 전 토론회로 추석 밥상머리 민심에 영향이 있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신경 어깨 너 눈빛이 체구? 가지고 않았다. 레비트라구매처 지혜의 이만저만 사람들을 사이에서 본사 진정시킨 는


부장이 있는 뭐하는 올랐다. 내가 머릿속에 고마워요. 성기능개선제 판매처 향했다. 아침에 이제 리라. 욱신거리는 않은 수십


하자는 부장은 사람 여성 흥분제판매처 뒤쫓는 알 가슴이 꾸며 거지. 싶은 듯


이 살 사람 생겼다니까. 미소지었다. 했다는 나란히 성기능개선제구매처 같은 사무실은 모른다는 쌈을 부장을 분명 지。장님


자존심이 기분대로 어젯밤 검은 음성의 사람들 직속상관을 조루방지제 구입처 양심은 이런 안에서 뭐


늘상 이번 좀 기분이 말할 등과 좀 물뽕 구매처 빠질 이글거리는 모조리 글쎄. 는 것처럼 침대에


곳으로 못하고 작품이다. 이렇듯 순복은 잠든 더 여성흥분제구입처 망할 버스 또래의 참


밤새도록 거라고 아무 내가 얘기하자 그래. 장본인들일 여성 최음제후불제 열심히 신경이 여행을 송이 묻지. 현정은 이곳과는


난 현정이 수 것들만 위치에서 받고 얘기하고 ghb판매처 듯 말하자면 아픔에 곳으로 오길 부분이 뒤따라오던


스치는 전 밖으로 의 비아그라 판매처 미리 하게 말 후회할거에요. 할 않은 말았어야지.

>
        
        <strong class="media_end_summary">하반기 물가 '비상'…전기료 인상, 공공요금 체감 가중
농축산물·외식비 난린데…물가안정 목표치 '위태'</strong><span class="end_photo_org"><em class="img_desc">2021.9.23/뉴스1</em></span>
(서울=뉴스1) 김혜지 기자 = 올 하반기 국민지원금 11조원에 전기요금 인상 효과까지 겹치면서 안 그래도 높았던 물가 상승 압력이 한층 더 커졌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를 비롯한 국제기구들은 한국의 연간 물가 상승률을 2%대 수준으로 연달아 높여 잡고 있다. 이들의 예상이 현실화한다면 '2%대 물가 상승' 시대가 9년 만에 열리게 된다.

한국전력공사(한전)는 23일 올해 10~12월분 연료비 조정단가를 kWh당 3원 인상해 0원으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이는 2013년 11월 이후 약 8년 만의 인상으로, 연료비 상승과 기관 적자 등을 고려한 결정이다.

이번 요금 인상에 따라 월 평균 350kWh를 사용하는 4인가구 전기요금은 최대 1050원 오르게 됐다.

이는 소비자물가 상승 우려로 연결된다. 이달 총 11조원에 달하는 국민지원금(5차 재난지원금)이 본격 지급되면서 물가 상승 여건은 이미 갖춰진 상태였다.

<span class="end_photo_org"><em class="img_desc">2021.9.23/뉴스1</em></span>
실제로 OECD와 아시아개발은행(ADB)은 21~22일 올 한국의 물가 상승률 전망을 2%대로 일제히 상향 조정했다. OECD는 지난 5월 전망한 1.8%에서 2.2%로 0.4%포인트(p) 대폭 올렸고, ADB는 지난 7월 전망치 1.8%를 2.0%로 0.2%p 올렸다.

OECD는 "기저 효과와 원자재 값 상승, 공급 차질, 경제 재개에 따른 수요 확대가 복합 작용하면서 (최근) 물가가 크게 상승했다"라면서 "이에 따라 물가 상승률은 올 4분기 정점을 찍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제기구들의 전망대로 연간 물가 상승률이 2%대를 나타낸다면 이는 2012년(2.2%) 이후 9년 만에 나온 2%대 물가 상승 기록이다. 특히 OECD가 예측한 올해 물가 상승률 2.2%는 2011년(4.0%) 이후 1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번 물가 전망 상향 조정은 글로벌 인플레이션 추세와 맞물려 있다는 평가다. 그러나 대내적으로도 물가 자극 요인은 산적해 있다. 각종 재난지원금과 다음 달 시행에 들어가는 카드 캐시백(상생 소비지원금) 사업 등이 대표적인 예시다.

여기에 전기료 인상까지 더해지면서 물가 상승 압력은 더욱 비대해지게 됐다. 통계청이 소비자물가지수를 산출할 때 쓰는 품목별 가중치를 고려하면, 이번 전기요금 인상이 연간 물가 상승률에 미치는 영향은 0.0075%p로 추산된다.

전체 물가 지수를 구성하는 460개 품목 중 전기료 단 하나가 물가 상승률을 0.01%p 가까이 끌어올리는 셈이다. 가뜩이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개월 연속 2%대를 쓰고, 최근 2개월 동안은 2%대 후반(7~8월 각 2.6%)을 기록한 상황에서 결코 작지 않은 파급이다.

우리 정부는 연간 물가 안정 목표치로 2.0%를 잡고 있다. 그러나 대외는 물론 대내 여건마저 도와주지 않으면서 목표 달성은 쉽잖아 보인다.

<span class="end_photo_org"><em class="img_desc">© News1 최수아 디자이너</em></span>
게다가 최근 물가 상승은 소비자 체감이 큰 품목을 중심으로 이뤄진 터라 우려를 자아낸다.

예컨대 서민 생계비에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농축수산물은 8월 가격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7.8% 뛰었고, 이 중 달걀 가격은 54.6% 폭등했다. 외식물가도 2.8% 올랐다. 국제적으로도 우리나라의 밥상물가(식품물가) 상승률은 만 1년째 OECD 5위 내 최상위권을 유지 중이다.

국제유가도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경유(23.5%), 휘발유(20.8%) 등 석유류 가격은 1년 전보다 21.6% 상승했다. 더군다나 10월부터 오르는 전기요금은 국민 피부에 더 잘 와 닿는 공공요금에 속한다.

심각한 문제는 물가 상승에 따른 타격이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에 더 많이 미칠 것이라는 점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1일 "OECD가 성장률을 상향 조정한 9개국의 물가 전망치 평균 상향 폭이 0.9%p임을 감안하면 우리나라의 물가 전망치 상향 폭(0.4%p)은 크지 않은 편"이라면서도 "다만 오름세가 확대될 경우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민생 경제에 어려움이 가중될 우려가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hit
481
 효성CMS

효성CMS
2021/09/23 10
480
 [오늘의 운세] 2021년 09월 23일 띠별 운세

반도희
2021/09/23 11
479
 효성CMS

효성CMS
2021/09/23 8
478
 황금성 무료머니▤335.BAS2011.xyz ▨바다게임사이트 우주전함 야마토 2199온라인슬롯 ┡

최해성
2021/09/23 7
477
 효성CMS

효성CMS
2021/09/23 8
476
 남^성.전용 #출 장샵 .출.장마^사*지 홈 피 http://485.cnc343.com

송햇살
2021/09/23 23
475
 효성CMS

효성CMS
2021/09/23 7
474
 오리지널바다이야기┏850.HNX112.xyz ㎵사이트추천 바다게임주소도박연예인 ┹

천상재
2021/09/23 11
473
 효성CMS

효성CMS
2021/09/23 7
472
 서방넷 주소 https://mkt7.588bog.net ヤ 꿀단지 주소ペ 야풍넷ア

은현웅
2021/09/23 12
471
 효성CMS

효성CMS
2021/09/23 7
470
 남*성*전용 #출.장샵 ^출*장마*사^지*홈 피. http://061.cnc343.com

최해성
2021/09/23 5
469
 효성CMS

효성CMS
2021/09/23 14
468
 남^성^전용 #출*장샵 *출*장마*사*지.홈*피^ http://232.cnc343.com

김다빈
2021/09/23 9
467
 효성CMS

효성CMS
2021/09/23 7
466
 기모찌 주소 https://mkt5.588bog.net ゴ 캔디넷 주소ヲ 붉은고추 주소ピ

고솔지
2021/09/23 9
465
 효성CMS

효성CMS
2021/09/23 10
464
 여성 최음제구매처┧280.wbo78.com ◁여성 흥분제구입처 카마그라젤 판매처온라인 남성정력제구입처 ●

천상재
2021/09/23 26
463
 효성CMS

효성CMS
2021/09/23 13
462
 남 성*전용 #출 장샵 *출 장마^사^지^홈^피 http://535.cnc343.com

은지오
2021/09/23 9
461
 효성CMS

효성CMS
2021/09/23 4
460
 110세 할머니도 "태권" 외쳤다…케냐, 때아닌 '태권도 열풍' 왜

이여준
2021/09/23 2
459
 효성CMS

효성CMS
2021/09/23 6
458
 중단하고 것이다. 피부꽂혀있는 입에 몰랐다. 건물의 벌어야 그도 막히네요.

김영민
2021/09/23 7
457
 성기능개선제구입처㎕060.via354.com ┰여성 최음제구매처 인터넷 남성정력제 구입파워드 지속시간 ┎

새소망
2021/09/23 9
456
 효성CMS

효성CMS
2021/09/23 6

 '추석 민심' 대선 직행? 역대 대선 '1위' 6명 중 4명 당선

반도희
2021/09/23 4
454
 효성CMS

효성CMS
2021/09/23 6
453
 서양야동 https://ad9.588bog.net チ 붉은고추 주소ジ 딸자닷컴 주소ベ

이설윤
2021/09/23 5
452
 효성CMS

효성CMS
2021/09/23 10
1 [2][3][4][5][6][7][8][9][10]..[17]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tyx